지난 상반기. 원격근무를 바탕으로 인재모집을 시행하였습니다.
코로나 시대를 살아 내기 위해 선택한 방법이지만 우린 이 안에서 새로운 것을 배웠습니다.
네. 우린, 생각보다 진보적이고 서로 믿고 있습니다. 어디에 있든, 어디서 오든, 우린 함께할 수 있습니다.


[좋은 장소에 사는 삶]
집과 사무실의 거리가 사라지면 다양한 가능성이 열리게 됩니다.
에어비앤비를 이용하면 전국 도시를 여행하듯 살면서 근무 할 수 있겠죠.
해외에 계신 인재도 함께 하실 수 있을 겁니다.

좋은 공간을 '경험하는 삶'을 이어가면서 좋은 건축을 '설계하는 건축가'로
여러분을 스스로를 성장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.

[열린 마음으로 함께 일하는 사무소]
물론 건축설계 및 감리업무의 특성상 '직관, 관찰, 토론, 열정' 등
만나서 손과 머리를 맞대어야만 해결될 일이 분명 존재합니다.
경우에 따라 대면 방식의 업무 진행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구요.

중요한 것은 새롭고 실험적인 기술 환경을 받아들이고 상호작용을 믿는열린 마음과 행동입니다.

[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]
지난 3년간 모든 시스템을 클라우드접속이 가능한 네트워크환경으로 구축하였고
문서를 오픈형으로 작성하여 스케줄과 업무내용을 모두 실시간으로 상의합니다.
핸드드로잉을 포함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이해하고 장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.

저희는 현재 프로젝트 팀 내 협의를 거쳐 주2~3회 재택근무를 병행하는
온오프라인 통합형 방식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.

해외사무소와의 협력, 재택근무자와의 팀플레이, 서로 다른 근무시간대(시간선택제, 유연근무제 등)업무 결과물 공유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업무 수행해 온 바 이와 같은 방식에 가능성을 확인하였습니다.

[우리는 굉장하다]
저희가 다른 팀들보다 이와 같은 제안을 먼저 할 수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.
‘나는 혼자는 미흡未洽하지만 함께하는 우리는 굉장宏壯하다.’는 믿음.
근무방식의 전환은 믿음을 전재로 함께하는 모두가 굉장해지는 방법입니다.

[아직 오지 않은 당신을 환영합니다.]
장소의 경계를 넘나드는 삶과 일의 병행을 원하시는 분
원격근무와 출퇴근 근무를 병행하시고 싶은 분
공간적 제약으로 단절된 경력을 이어가지 못하는 분

모두 환영합니다.
함께하실 인재를 모집합니다. 


2022 하반기 입사지원 양식 링크


익숙한 풍경이 '다르게 보이는 순간'을 장면으로 삼는 공간

#프로젝트_힛더스팟 베이커리카페 가산점 에이츠  #따뜻한빵굽는냄새 

  • 5월이지만 현장은 이미 여름. 작렬하는 태양 아래 뜨거운 흙을 떠내는 터파기 토목 공사 시작

  • '당선작의 안녕'을 묻는 이유는 건축가의 고단함을 위로하려는 것이 아니라 공공건축은 '시민 합의의 엄중함'에서 기인한 것임을 상기하려는 것

#프로젝트_서울사진미술관  #되돌아본 2년 

  • 1년을 함꼐한 J에게 감사. 멀리 비엔나에서 인턴쉽 수행을 위해 찾아온 D 환영 :) 

#생파보다는 입파 #입사기념일 #그리고 웰컴

  • 내외부 맥락을 이어주는 상황적 제안. 건축주의 취향이 가득. 디테일은 생활환경으로부터. 건축은 거들 뿐. 공간은 채우는 빛과 소리 


  • 공간과 소리의 관계. 물리 과학 인지 감정 등 다양한 것으로부터 영향받는 공간의 점령자 '소리' 

#건축음향  #사운드마스터  #S대K교수님 #강의란이런것

  • 정림문화재단에서 주최하는 포럼에 참여. 대면과 비대면을 혼용. 불같은 설계의 과정. 고단함은 잊고 희망을 이야기 하기  
  • 자세한 일정과 참가신청은 '포럼&포럼' 웹페이지 참고. 
  • 일시: 2022년 5월 18일(수) 저녁 7:30~9:30
  • 장소: 정림건축문화재단(통의동,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)

#프로젝트_서울사진미술관  #뉴스_서울사진미술관 건립세미나_(불)완전한미술관  #창동  #포럼&포럼  

  • 16건 심의. 시간에 쫒기듯 운영. 20명의 위원들 대부분 무언진행.  대상 건수 제한 또는 심의 개최 수 증가 필요. 

  • 탑다운방식에 대한 이해. 고드름 처럼 달려있는 기둥 철근. 슬라브 이어치기 '다막어'제품의 혁신성. 

#힐스테이트남산  #충무로  #필동면옥